한공주 (2014)

Han Gong-ju 
9.1
감독
이수진
출연
천우희, 정인선, 김소영, 이영란, 권범택
정보
드라마 | 한국 | 112 분 | 2014-04-17
글쓴이 평점  

(* 스포일러가 포함됨)


  지난 주말, 중간고사가 끝나고 드디어 한공주를 봤다.


  견딜만해지면 플래시백(잦은 플래시백은 한공주의 일상 그 자체일 것)으로 튀어나오곤 하던 장면들보다도, 일상의 무신경함이 주는 서늘한 감정이 더 섬뜩하다. 이 것은 어느 누가 이해할 수 있는 종류의 사건이 아니다. 혀를 쯧쯧 차는 등장인물들에게 그저 잠깐 소비되는 가십일 뿐이다. 어느 누구도 진심으로 도울 마음을 먹지 않는다. 그렇게 툭툭 던지는 사회적 무신경함이야말로 이 영화의 주된 성취로 보인다. 도입부에 등장하는 심드렁한 교사의 소름끼치는 리얼함이 영화 전체의 분위기를 결정하고 있다. 걱정하듯 말하는 이에게조차 사실은 남의 일. 자기 삶으로 들어오는 것은 처리해야 할 귀찮은 사건이 하나 늘어나는 것일 뿐이다. 교사, 교장, 교사어머니, 부모, 경찰서장 등등 모두 권태에 빠져 있다. 이들에게 ‘한공주’라는 사건은 평온을 뒤흔드는 폭탄같은 존재. 모두가 폭탄돌리기를 피해 달아날 궁리 뿐이다.


  천우희의 연기는 듣던 대로 발군이다. 아마도 감독과의 호흡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이런 종류의 영화에서는 ‘오페라적인 열연’의 유혹에 빠지기 십상이니까. 천우희는 발산하는 대신 삼킨다. 삼키고 삼켜서 입술의 작은 씰룩거림으로 그 텅 비고 검은 심연을 상상하게 한다. 감추는 만큼 더 보여준다는 평범한 역설이다. 일상의 잔혹함을 묵묵히 견디는 한공주에게 관객은 희망과 절망을 동시에 본다. 그래서 전반적인 분위기는 <여자, 정혜>를 상기시킨다. 공주가 10년 쯤 어떻게 견뎌냈다면 정혜가 되었을까. 아니, 그럴 수 있을리 없다.


  문제적인 것은 결말이다. 유치할 수 있는 결말인데, 촌스럽지는 않다. 사실 결말은 천우희의 삼키는 연기, 희망과 절망의 교차처럼 보였던 잦은 플래시백, 수영과 음악으로 상징되는 재활, 이 모든 것들을 쓸어버리는 일종의 반전이다. 희망을 찾는 허우적댐처럼 보이던 것들이 사실은 절망의 준비에 불과했다는 것. 관객이 감히 치유를 떠올리던 때조차 한공주는 최악의 순간을 조용히 준비했다는 것. 견뎌내는 것처럼 보이던 한공주의 무표정함은 처음부터 끝의 허망함을 의미할 뿐이었다는 것. 바로 그러한 순간에조차 한공주는 자신이 모른척 했던 친구의 고통을 생각했다는 것. 모두가 폭탄돌리기를 피해 달아날 때, 한공주는 친구의 죽음이라는 폭탄을 깊이깊이 꾹꾹 담아두려 했다는 것. 이 모든 것들은 결말을 이해해야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끝내 알지 못할 것이다. 영화가 끝나고, 온 몸이 녹아내린 듯 허망하게 엔딩크레딧을 보는 동안, 옆에서는 “아, 스파이더맨 볼껄” 이죽대는 20대 남자의 목소리가 들린다. 어떤 이는 졸았다고, 다른 이는 감독의 메시지가 뭔지 모르겠다고, 심지어 높은 별점은 다 알바생인 모양이라고 조잘거린다. 나는 괜히 그 목소리들이 극 중 고릴라들 만큼이나 미워졌다. 그렇게 영문도 모른 채 나의 미움을 받은 이들을 뒤로하고, 나는 또 맛있는 저녁을 먹었고 금세 즐거운 마음이 되었다.


WRITTEN BY
moonwon
moonwon.com

트랙백  0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