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온 모리스> 채드 하티건 / Morris from America by Chad Hartigan

전주국제영화제JIFF 야외상영작



  아버지를 따라 독일에 온 모리스는 언어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주변인이다. 그리고 자기가 주변인이 되었음을 인정하고 싶지 않다. 모리스에게 힙합이 EDM보다 쿨하고, 풋볼이 사커보다 재밌으며, 망할 독일어도 배우고 싶지 않다. 외국인으로서의 어려움과 사춘기적 혼란이 겹쳐 모리스는 외로운 상태다.

  그러나 힙합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고 정체성을 확립하며 친구를 만들어간다는 뻔한 이야기로 달려가지 않는다. 힙합은 그저 지나가는 작은 에피소드일 뿐, 모리스에게 허들을 넘는 그 결정적 순간은 없다. 연적이 만들어 준 무대에서의 적당히 덜 허접한 프리스타일도 그저 소소한 경험일 뿐이다. 모리스의 아버지도, 모리스도, 모리스의 독일어 선생님도, 극적인 성취 없이 그럭저럭 고민하며 살아간다.

  오히려 관객의 시선을 끄는 것은 카트린이다. 위태위태한 사춘기를 살아가는 카트린은 독일적인 무료함에서 탈출하고 싶다. 그러나 그 눈부시게 아름다운 젊음을 누구와 어떻게 보내야 할 것인가. 범상한 시각밖에 갖지 못한 나 같은 관객에게 카트린의 어른 흉내는 위험해 보인다. 청춘은 화려한 타인의 삶밖에 노래할 줄 모른다. 허망한 욕망이다.

  전체적으로 소박한 이야기다. 봄바람 부는 선선한 저녁에 야외에 앉아 보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나는 맥주를 너무 많이 마셨던 것일까. 모리스의 성장담에 맞춰 고개를 까딱이다보니 신이 나서 견딜 수 없었다.




WRITTEN BY
moonwon
moonwon.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